펜타시큐리티, 차세대 ITS 시범사업 참여

펜타시큐리티시스템(대표 이석우)은 ‘차세대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시범사업을 위한 차량용 인증시스템 구축 및 시범운용’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주관하는 이 사업은 차량이 주행 중에 다른 차량 또는 도로에 설치된 인프라와 통신 하면서 주변 교통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경고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ITS 시스템에 적용할 인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를 통해 교통안전 서비스를 구축하여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핵심기능을 개발하며 교통안전효과와 경제성을 분석한다.

이 과정에서 차량이 다른 차량 혹은 인프라와 소통할 때, ITS의 서비스 신뢰성을 보장하고 동시에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공개키기반구조(PKI) 기반 차량인증인프라가 필요한데, 펜타시큐리티가 이 사업을 수주하면서 IoT 융합연구소에서 지난 8년간 연구개발한 스마트카 보안 기술 ‘아우토크립트(AutoCrypt)’에 적용한 자동차용 PKI 인증 시스템을 제공하게 됐다.

사업은 내년 2월까지 진행하며 아우토크립트의 PKI를 구성하는 CA(인증기관), RA(등록기관), LA(익명화 기관) 등 서버 제품과 차량·도로변 통신기기에 탑재할 인증서 관리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차세대 ITS 사업에 적합하게 최적화할 계획이다.

김덕수 펜타시큐리티시스템 기획실장(전무)은 “이번 ITS 시범사업용 인증시스템 사업 수주는 지난 8년여 시간 동안 쌓아온 기술력과 전문성을 인정받은 결실이라고 생각한다”며 “또한 출시한지 약 1년이 되어가는 아우토크립트가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 자동차 사업자들에게도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기술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원문 보기 – 디지털타임즈 http://www.dt.co.kr/2016. 06. 29]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