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 디지털 자산 관리 위한 MPC 솔루션 출시

정보보안 전문기업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은 금융기관에서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보관하기 위해 사용하는 MPC(다자간 컴퓨팅) 솔루션을 오픈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 형태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펜타시큐리티의 MPC 솔루션>

 

하나의 키 기능을 여러 명이 나눠 관리하는 MPC(Multi-Party Computing) 방식은 여러 명이 다수의 키를 하나씩 보관하는 멀티시그(Multi-Sig) 방식에 비해 높은 무결성과 기밀성을 보장한다. 펜타시큐리티 MPC 솔루션은 검증필 암호모듈이 HSM(하드웨어 보안 모듈), TEE(신뢰 실행 환경)에서 동작하도록 설계해 보안성을 한층 강화했다. 서명자 수를 임의로 조정할 수 있어 다수의 관리자가 필요한 환경에도 유연하게 적용 가능하다.

 

펜타시큐리티는 디지털 자산 관리 사업을 추진하려는 금융기관이 자사의 서비스 환경에 MPC 기술을 간편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해당 기술을 오픈 SDK 형태로 제공한다. 이는 mpc.pentasecurity.com 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최근 펜타시큐리티는 ‘MPC 얼라이언스’에 가입해 알리바바 그룹, 언바운드 테크 등의 기업들과 MPC 기술 구현 및 표준화 사업을 공동 진행하고 있다.

 

심상규 펜타시큐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블록체인 생태계뿐 아니라 일반 금융기관 사업에서도 다자간 합의의 기술적 해법이 절실한 상황은 발생한다”며, “MPC는 어떠한 환경에서도 암호학적으로 충분히 검증된 합의 프로세스를 구현할 수 있는 효율적이고 안전한 방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