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 암호 기술 책 저술 김덕수 펜타시큐리티 전무

“최근 촉망받는 사물인터넷(IoT)이나 핀테크, 간편결제 등 모든 산업은 기본적으로 보안이 밑바탕에 깔려야 합니다. 처음 설계 단계부터 안전한 암호화 적용으로 제대로 된 보안 수준을 충족할 필요가 있습니다.”

펜타시큐리티 기획실장

<김덕수 펜타시큐리티 기획실장>

김덕수 펜타시큐리티 전무(기획실장)는 지난달 이석우 대표와 함께 정보보안 기술서적 `인크립션:실용주의 암호화`를 출간했다. 어렵고 복잡하게 느껴지는 암호 기술을 보다 쉽게 알리기 위해서다.

암호 기술은 IT보안 시작과 끝이라고 할 만큼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비전공자가 기술 전반을 이해하기 쉽지 않다. 암호화를 구성하는 각종 수학 개념과 알고리즘은 비전공자에게 그야말로 `난수표`다.

`인크립션`은 암호를 만드는 사람이 아니라 암호화를 이용하는 사람, 현업 담당자를 대상으로 정보보안 전체 관점에서 암호기술을 풀어낸 책이다. 암호 기술 자체보다 안전한 시스템을 설계하고 구현하는 데 핵심인 `암호화`를 이해하는데 중점을 두고 기술했다. 김 전무가 지난 20년간 정보보안 산업에서 개발, 기획, 구축 프로젝트, 보안 컨설팅 등 다양한 현장을 뛰며 얻은 경험이 녹아져있다.

펜타시큐리티 기획실장

<김덕수 펜타시큐리티 기획실장>

김 전무는 “암호가 이해하기 어렵다보니 단순히 `암호화`라는 이름만 붙어 있으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다양한 시스템과 환경에 따라 도입한 암호화 기술이 실제로 안전한지 여부와 또 보안이라는 최종 목표를 달성하는지 여부는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개인정보보호와 정보보안 관련 법적 규제 강화와 IoT, 빅데이터 등 산업 발전으로 암호화 시장도 다변화했다. 국내외 여러 업체가 다양한 기술과 제품으로 시장에서 경쟁하지만 모두 `암호화`라는 명칭으로 묶여 시장을 형성한다.

김 전무는 “적재적소에 맞는 암호화 방식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서비스와 시스템 영역에서는 편의성과 속도가 향상된 암호화 기술이 적합하다. 민감한 데이터를 다루는 영역에서는 보다 높은 보안성을 만족해야한다. 요구하는 보안 수준에 따라 `안전한` 암호화 제품 선택이 중요한 이유다.

펜타시큐리티

<펜타시큐리티>

그가 회사 설립부터 몸담아온 펜타시큐리티 역시 암호 기술에서 출발해 현재 웹방화벽과 데이터암호화, 스마트카 보안 등에서 활발한 사업을 펼친다. 1990년대 국내 DB암호화 시장 초기 시장 성장과 함께한 회사다.

김 전무는 “전문가나 보안 담당자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이해하기 쉬운 정보보안 문화가 만들어지길 기대 한다”며 “앞으로 본인인증과 생체인식 등 최근 주목받는 분야와 블록체인, 양자암호 등 미래 기술 이야기도 다뤄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문 보기 – 전자신문 http://www.etnews.com/ 2016. 1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