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핵심 인프라 구축할 것”

김현미 국토부 장관 ”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핵심 인프라 구축할 것”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8일 오는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핵심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기업들의 규제 완화와 개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들과 간담회에서 “앞으로 규제 때문에, 인프라가 미비해서, 안전이 담보되지 않아 국내 미래차 산업이 국제무대에서 뒤쳐지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을 갖춘 자율차 전용 시험장을 완공해 기업과 대학의 자율주행 실험을 지원해 왔다”며 “내년에는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지정을 통해 기업들이 규제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한 사업모델을 실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자율주행셔틀, 배송로봇 등) 실증을 위한 정부투자 확대와 V2X(차량↔사물 통신) 통신기술 방식의 결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정부주도 사업 추진 시에는 중소·벤처기업의 참여기회 확대, 민·관 협업강화 등도 건의했다.

국토부는 내년부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을 위해 차량제작, 인프라(C-ITS, 정밀도로지도 등) 구축을 지원하는 등 재정적·행정적 지원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V2X 통신기술 도입방향 결정을 위한 범부처 연구반을 운영하고, 산업발전협의회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회의 및 기술교류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도 진행중이다.

김 장관은 “2024년까지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통신, 지도 등의 핵심 인프라를 전국 주요 구간에 완성할 계획”이라며 “기업들이 자유롭고 활발하게 도전하고 혁신할 수 있도록 향후 정책 방향을 수립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완성차 업체인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삼성전자·라닉스 등 반도체 관련 기업,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기업, 펜타시큐리티 등 보안기업, 이씨스·토르드라이브·웨이즈원 등 자율차 관련 기업들이 참석했다.

[기사 원문 보기 – 파이낸셜 뉴스 http://www.fnnews.com/news/201912181508337613]